작은마을 귀정사 실상사 우리옷인드라망 인드라망생협 실상사작은학교 (사)한생명 인드라망
자동로그인

2020년 10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한생명 자유게시판

  지율스님과 생명평화를 위한 참회단식기도 선언문
  글쓴이 : 인드라망     날짜 : 05-01-25 11:46     조회 : 5044    
오늘부터 도법스님과 문규현신부님이 조계사 경내 천막에서 단식을 시작하십니다. 지율스님의 4번째 단식이 91일째입니다. 종교인들은 사회적으로 이 문제를 풀어내지 못한 것에 대해 참회하고 생명의 문제를 우리의 고민으로 받아안기 위한 단식을 시작합니다.
지금 곳곳에서 천성산을 살리기 위한 촛불 시위가 있습니다.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아야 하겠습니다.
-------------------------------------------------------------------------
지율스님과 생명평화를 위한
참회 단식 기도 선언문

성스러운 길 생명의 길에 한 수행자가 서 있습니다. 뭇 생명을 위해 자신의 생명을 내 놓았습니다. 초발심의 빛나는 불꽃이 모진 비바람 앞에서 가물거립니다. 뭇 생명과 함께 수행자의 생명이 매우 위태롭습니다. 생명 살림의 길을 찾고자 멀고 먼 길을 돌아 왔습니다.
생명 살림의 길을 열고자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만나고 대화 했습니다. 화내고 미워했습니다. 합의 하고 약속했습니다. 원망하며 고개 돌렸습니다. 절충하고 타협했습니다. 밀고 당기며 힘겨루기 했습니다. 안해 본 일 없이 모든 일 다 했습니다. 더 할 말이 없을 만큼 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 다 나왔습니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어찌할 바를 몰라 쩔쩔 맬 수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안타깝게도 아무것도 하지 않는 일이 죽기만큼이나 힘이 듭니다. 살아 있음을 증명하기 위해 무엇인가를 하지 않고는 견딜 수가 없습니다. 막혀 있는 생명의 숨을 토해 내기 위해 최소한의 몸짓을 하려고 합니다.

함께 사는 생명의 길을 찾아 지율 스님이 단식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함께 사는 생명의 길을 찾아 그와 함께 단식하려 합니다. 아파하는 생명을 품어 안고 지율 스님이 아파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 곁에 서서 함께 아파하려고 합니다. 생명의 아픔을 어찌 하지 못해 지율 스님이 울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를 바라보며 함께 울려고 합니다. 생명의 소리를 듣고자 지율 스님이 기도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의 마음을 따라 기도하려고 합니다. 생명의 소리를 존중하고자 지율 스님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지극한 마음으로 함께 참여하려고 합니다. 만생명이 함께 사는 길을 열고자 지율 스님이 발원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 길을 함께 가고자 발원 하려고 합니다.

그리하여 마침내 엄숙한 생명의 명령에 따라 지율스님도 우리 모두도 생명 살림의 큰 길에서 얼싸안고 춤추게 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환한 표정의 지율 스님, 환희에 찬 우리 모두가 한마음 한 뜻으로 생명 살림의 큰 길, 함께 가게 될 것을 확신합니다. 우리들의 소박한 믿음이 오늘 이 자리에서 이미 이루어지고 있음을 봅니다. 좋은 만남 좋은 인연으로 꽃피워지길 두 손 모읍니다.


2005년 1월 24일 종교인 평화단식 참여자 일동


게시물 1,27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 기부 및 프로젝트 공모 관련 정보 (3) 조아신 04-28 2276
18 지리산에서 띄우는 편지 마당쇠 04-15 2495
17 에코포럼 및 천성산 생태답사 에코포럼 04-10 2561
16 농사일.... 마당쇠 04-09 2799
15 4월 10일 뱀사골 답사 오실분~ 지리산생명… 04-08 2705
14 만발 광대나물꽃, 몰래 제비꽃 달심 04-01 2893
13 石竹花 (1) 마당쇠 03-23 3477
12 엄마의 외출 (4) 조아신 03-19 6417
11 [보도자료] 에코포럼 제2기 전체 프로그램 확정 에코포럼 03-18 2662
10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지 말고 미래를 바라지도 말라 달심 03-18 3056
9 자비의 경 달심 03-18 2682
8 행복의 경 달심 03-16 3030
7 백련사 녹차 작업에 동참하실 분을 찿습니다. (9) 허인숙 02-23 3768
6 허거걱... (2) 최수옥 02-23 2909
5 디게 좋은 만화월간지 '고래가그랬어'를 소개합니다 (6) 이수향 02-12 3420
4 샤론스톤의 아름다운 선동-today!! (4) 이수향 02-07 3046
3 지율스님 사셨네요! 황인균 02-04 3136
2 지율스님을 살려주세요. 조아신 02-02 3231
1 지율스님과 생명평화를 위한 참회단식기도 선언문 인드라망 01-25 5045
   61  62  63  64
(사)한생명 : 55804 남원시 산내면 천왕봉로 806(백일리 508번지) / 전화 063-636-5388 / 팩스 063-636-6388 / 후원계좌 (농협 513160-51-020713 예금주 : 사단법인한생명)
한생명 : hanlife2020@hanmail.net / 여성농업인센터 / 전화 063-636-5399 / 팩스 063-636-5390 / 산내들 어린이집 063-636-5385 / 친환경판매장, 063-636-5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