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마을 귀정사 실상사 우리옷인드라망 인드라망생협 실상사작은학교 (사)한생명 인드라망
자동로그인

2020년 10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한생명 자유게시판

  石竹花
  글쓴이 : 마당쇠     날짜 : 05-03-23 00:50     조회 : 3477    

  

    
석죽화(石竹花)

  -정습명(鄭襲明)( ?-1151 의종5) -


世愛牧丹紅 栽培滿院中 誰知荒草野 亦有好花叢
세애목단홍 재배만원중 수지황초야 역유호화총

色透村塘月 香傳?樹風  地僻公子少 嬌態屬田翁
색투촌당월 향전롱수풍 지벽공자소 교태속전옹


사람들 모란의 붉음 좋아하여 뜰 안에 가득 가꾸고 있구나 
누가 알랴, 거친 초야에도 예쁜꽃 떨기 피고 있는 꽃을 
그 빛 시골 연못 속 달에 어리고 그 향기 바람 언덕 나무로 흩어진다 
궁벽한 시골이라 부귀한 이 적어서 늙은 농부만 그 아름다움 즐기노라 


 
세상 사람들은 부귀를 좋아한다. 
모란꽃의 붉은 빛은 중국 사람들의 색깔 정서로는 정열과 부귀를 의미했다.
그래서 그 꽃을 심으면, 
부귀가 자신에게 굴러 들어올런지도 모른다고 생각하였다 .
그래서 사람들마다 다투어 집에 모란을 가득 심는다는 것이다.

부귀에의 끝없는 추구 
이것은 인간의 본능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것에의 집착은 불행과 연결된다. 
왜냐하면 부귀는 상대적이고 제한된 가치이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이 부귀를 향해 돌진하지만 
그것을 얻는 자는 늘 소수 뿐이고 패배자만 많이 남는다. 

사람들의 시선과 관심은 어디로 향하는가?
대체로 자신의 흥미와 이해가 일치하는 곳으로 
향하는 것이 인지상정이 아니겠는가?
농촌보다는 물화가 풍부하고 화려한 도시로 
더러운 곳보다는 깨끗하고 깔끔한 곳으로 향한다.
그래서 부귀한 사람의 집에는 사람으로 들끓고 
빈천한 사람의 집에는 한적한 법이다. 
현실 정치도, 권력과 재물이 집중된 쪽에 사람이 몰린다. 
그러나 
사람 몰리는 곳이 반드시 사람 살기에 좋은 곳은 아니며 
사람 없는 곳이 반드시 사람 살기에 나쁜 곳도 아니다 
사람 몰리는 곳은 경쟁과 위선이 난무하기 마련이니 
이러한 것을 싫어하거나 가난하고 천한 사람은 
자연히 그곳을 떠나 한적한 곳에서 살게 된다.
 
한적한 곳에도 꽃이 피듯 
그곳에도 
사람이 있고, 인정이 있고, 사람 사는 멋이 있고, 
마음 다치지 않은 편안하고 온전한 삶이 있는 법이다. 
이러한 점을 사람들은 모르고 산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한적한 시골 들판에서 
보살펴주는 이 하나 없이 피어난 들꽃은 
아무런 인공과 간섭이 가해지지 않은 자기의 힘으로 피난 꽃이다. 
그래서 그 꽃빛의 붉음은 
자신이 피어난 시골 연못가의 못 속에 비친 달과 
어울려 환하게 연못을 장식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연못 물 속에 비친 달빛과 어울려 있는 
무엇이라 말할 수 없는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사람들은 아무도 모르고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 꽃이 풍기는 향기는 짙고 향기로워 
바람을 타고 건너편 언덕에 가득한 나무에까지 날아가 
그 향기를 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내가 살고 있는 곳은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한가한 곳이라 
부귀한 사람들은 아무도 찾지 않는 곳이다.
그래서 아무도 모르는 시골에서 들판에서 
혼신의 힘으로 혼자 피워낸 붉은 꽃빛과 짙은 향기를 
시골 야생화와 같이 한가한 가운데 
진솔하고 충실하게 살아가는 농부의 차지가 되고 만다는 것이다. 

아무도 알아주지는 않지만 본질 가치에 충실하면서 
한가하고 평화롭게 살아가는 진실한 사람만이 
참다운 열매를 얻게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아울러 그러한 열매는 역시 그러한 사람들과 어울리는 
시골의 농부와 같은 사람이 
그 혜택을 누리게 된다는 것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시골 들판에 낮은 지대의 건조한 곳이나 냇가 모래땅에서 
아무도 돌보지 않아도 꽃을 피우고 향기를 풍기는 패랭이꽃 
이 패랭이꽃이 석죽화라고도 불리워진다.

소문난꽃, 이름있는 꽃을, 사랑하는 사람도 있지만 야생에서 비 바람을 맞으며 자연과 더불어 자란 식물이 꽃을 피워 향기를 내뿜을 때의 싱그럽고 아름다운 향기 시기하지도 질투하지도 이쁜 모습을 자랑도 하지않고 누가 보아주지 않고 향기를 맡아주지 않아도 불평없이 자연과 달과 호수와 어울려 고고한 자태를 지킴은 누굴 위함도 아니요 복잡한 세상사에서 아귀다툼으로 사느니 자연과 더불어 조용한 산야에서 수신하면서 여생을 보냄도 한세상 잘 사는것 이제 우리들도 자연으로 돌아가 조용한 시간 살아온 인생을 돌이켜볼 시간들인가 봅니다 자연으로 돌아갑시다 어느새 삼월도 중순을 넘어,하순으로 ... 삼월 마무리 잘하시고 소중하고, 풍요로운, 활기찬 시간으로 한껏 채우세요. 늘 가족들과 함께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되세요~~

쇠마배당


이수향   05-04-13 10:44
참~ 좋으네요.

게시물 1,27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 기부 및 프로젝트 공모 관련 정보 (3) 조아신 04-28 2276
18 지리산에서 띄우는 편지 마당쇠 04-15 2496
17 에코포럼 및 천성산 생태답사 에코포럼 04-10 2561
16 농사일.... 마당쇠 04-09 2799
15 4월 10일 뱀사골 답사 오실분~ 지리산생명… 04-08 2705
14 만발 광대나물꽃, 몰래 제비꽃 달심 04-01 2893
13 石竹花 (1) 마당쇠 03-23 3478
12 엄마의 외출 (4) 조아신 03-19 6417
11 [보도자료] 에코포럼 제2기 전체 프로그램 확정 에코포럼 03-18 2662
10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지 말고 미래를 바라지도 말라 달심 03-18 3056
9 자비의 경 달심 03-18 2682
8 행복의 경 달심 03-16 3030
7 백련사 녹차 작업에 동참하실 분을 찿습니다. (9) 허인숙 02-23 3768
6 허거걱... (2) 최수옥 02-23 2909
5 디게 좋은 만화월간지 '고래가그랬어'를 소개합니다 (6) 이수향 02-12 3420
4 샤론스톤의 아름다운 선동-today!! (4) 이수향 02-07 3046
3 지율스님 사셨네요! 황인균 02-04 3136
2 지율스님을 살려주세요. 조아신 02-02 3232
1 지율스님과 생명평화를 위한 참회단식기도 선언문 인드라망 01-25 5045
   61  62  63  64
(사)한생명 : 55804 남원시 산내면 천왕봉로 806(백일리 508번지) / 전화 063-636-5388 / 팩스 063-636-6388 / 후원계좌 (농협 513160-51-020713 예금주 : 사단법인한생명)
한생명 : hanlife2020@hanmail.net / 여성농업인센터 / 전화 063-636-5399 / 팩스 063-636-5390 / 산내들 어린이집 063-636-5385 / 친환경판매장, 063-636-5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