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정사 실상사 선덕사 (사)한생명 실상사작은학교 인드라망생협 우리옷인드라망
자동로그인
 
최근게시물
[156호] 인드라망 소식지…
2562(2018)년 8월 회계보…
2562(2018)년 7월 회계보…
2562(2018)년 6월 회계보…
2562(2018)년 5월 회계보…
[155호] 인드라망 20주년…
[155호] 인드라망 20주년…

이웃집 알림마당

  [주말인문학강좌] 고등 철학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은 자유" (…
  글쓴이 : 교육공동체…     날짜 : 18-08-17 17:24     조회 : 53    
   [공문]강좌소개_휴머니잼13기_2018년_9월 (2).pdf (526.2K), Down : 0, 2018-08-17 17:24:37

※ 더 자세한 소개는 첨부된 PDF파일이나 교육공동체 나다 홈페이지(http://nada.jinbo.net)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은 자유


★ 조금 더 자유롭기 위해서 우선 알아야 할 자유, 그리고 평등


분야  철학 5강

참가자  고등부 17~19세
기간  2018년 9월 9일~10월 14일
시간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30분~5시 30분

오리엔테이션  2018년 9월 9일 3시


 한국 사회에 살아가고 있는 청소년들은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일 것만 같습니다. 돼지고기나 소고기도 아닌데 몇 등급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성적으로만 품질을 결정받는 그런 세상에서 자유는 오히려 불량품의 조건인 것처럼 보입니다. ‘나중에 더 자유롭게 살려면 지금 열심히 공부해야 한다.’, ‘자유보다 먼저 학생으로서 책임(공부)을 다해라.’. 이런 충고들 속에 자유는 청소년의 인생에서 미뤄지고 지워집니다. 심지어 어떤 어른은 맘껏 공부할 수 있는 그때가 가장 자유로운 시기라고 말합니다.


 정말 자유라는 가치는 시험 성적의 가치보다 못한 것일까요? 성적을 올리기 위해 ‘자유’롭게 경쟁하는 그 자유가 정말 우리가 원하는 자유일까요? 


 자유롭기 위해서, 자유를 향해 질문을 던져봅니다. 자유란 도대체 무엇인가요? 왜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사회에 살면서 자유롭다고 느끼지 못하는 걸까요? 진정 자유로우려면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어쩌면 우리는 자유에 대해 질문을 할 자유도 없이 살아온 것이었는지도 모릅니다.



1강_ 자유에는 책임이 따르는가?

2강_ 죄와 벌 : 근대철학의 자유 논쟁
3강_ 모두의 이기심을 자유롭게 하라 : 자유주의의 함정
4강_ 천국에는 자유가 없다 : 자유와 평등의 딜레마
5강_ 자유로부터의 도피 : 자유와 복종의 갈림길에서


정원  모둠별 10명
장소  교육공동체 나다(서울시 마포구 망원로 7길 44 3층, 마포구청역 7분)
신청  02-324-0148, 010-9229-6491, http://nada.jinbo.net/weekend
강좌후원금  10만원(회원 20% 할인) ※강좌후원금 납부 예외를 원하시면 상의해 주세요.   
계좌 국민은행 543037-01-005880 교육공동체나다



게시물 2,91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16 사실상 살인미수 대과니나가 10-17 3
2915 대만 특수부대 복장 대과니나가 10-17 3
2914 나비처럼 날아서 대과니나가 10-17 2
2913 고백도 하기 전에 차인 남자 대과니나가 10-17 2
2912 전설의 소도둑 대과니나가 10-17 3
2911 부자와 서민의 차이~~ 대과니나가 10-17 2
2910 비만인의 삶 대과니나가 10-17 1
2909 조현과 다예의 살랑살랑 대과니나가 10-17 1
2908 주은아씨의 묘한 벨트 대과니나가 10-17 1
2907 흑형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대과니나가 10-17 1
2906 바보같고 답답한 남자와 7년간의 연애를 끝낸 여자 대과니나가 10-17 1
2905 아이즈원 김채원 복근 대과니나가 10-17 1
2904 실제 싸우는중.gif 대과니나가 10-17 1
2903 아린이 레깅스 핏 대과니나가 10-17 1
2902 큰그림 ㅋ 대과니나가 10-17 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