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정사 실상사 선덕사 (사)한생명 실상사작은학교 인드라망생협 우리옷인드라망
자동로그인
최근게시물
[156호] 인드라망 소식지…
2562(2018)년 8월 회계보…
2562(2018)년 7월 회계보…
2562(2018)년 6월 회계보…
2562(2018)년 5월 회계보…
[155호] 인드라망 20주년…
[155호] 인드라망 20주년…

독서모임

   
  잃어버린 계절을 찾아
  글쓴이 : 윤서연     날짜 : 14-03-23 20:23     조회 : 2145    
잃어버린 계절을 찾아/박연욱


햇살 한자락 내려와 웅크린 길모퉁이
초록들이 풀어놓은 잊혀졌던 사연들
어깨 누르던 버거운 짐
내려놓은 봄엔
오랜 세월 긴 여행에
시커먼 독설 뿜어내며
이불처럼 둘둘 말아
자유로운 노숙자가 되었지

언제 손을 잡고 어디로 가야 할지
아직은 모르지만
이대로 긴 강으로 흘러들어 간다 해도
세상이 만들어 놓은 그 굴레다 싶다
겹겹이 쌓인 때묻은 옷 벗어 던지고
지난날이 붙어있는
마른 가지도 잘라내야 한다
흙더미 아래 깊숙이 나를 당당하게 태어나길
무수한 일과에 손바닥 뒤집듯이
쉽게 이룰 수 없는 삶
정직한 꽃을 잉태시키려 침묵한 계절이었지

잊힌 푸른 기억 이제 더는
흘리지 않아도 될 눈물
빤히 바라다보이는 그곳에서 절망하다가
이제야 겨우 빛으로 향하는
잃어버렸던 계절
고통을 일상으로 마음에 새기고 나서야
많은 바람이 불었고
완강한 햇빛 아래 파편으로 부서져 내리고
속력에 추락하는 세상
인생의 뒤안 길 되집어 가야한다
채우지 못한 기도를 들고
나는 오늘도 시리고 시린 하늘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