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마을 귀정사 실상사 우리옷인드라망 인드라망생협 실상사작은학교 (사)한생명 인드라망
자동로그인

2018년 8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이제 더 이상 걱정할게 없어.
  글쓴이 : 현미쌀     날짜 : 18-04-22 23:25     조회 : 91    

농사일지&농사일기 / 2018. 4. 21. 토 초여름 날씨. 맑음 / 이제 더 이상 걱정할게 없어.

 

퍼머컬처 워크숍(10-11)

- 마무리 모임 후 남은 분들과 점심 먹고 헤어짐

 

혜숙샘 농장에서 만나서 토닥가서 이야기함. 나중에 의제샘도 오심.

18. 어린이법회 회의.

19-21. 어르신 한글수업.

의제샘, 태준샘은 족구대회에.

 

---------------

 

저녁 무렵 농장에 들렀다. 의제샘이 하우스 등을 돌아보고 계셨다. 쌤은 농작물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참 많다. 나도 좀 그랬으면.

쌤이 약간 상기된 목소리로 신기 한 것을 보여주겠다며 와보라셨다. 볍씨 파종해 놓은 모판 있는 하우스로 가셨다. 모판을 보여주시려나 보다.

 

저도 아까 봤어요.”

 

모판 덮어주었던 부직포가 날아가 있어서 두 번이나 다시 덮어주며 이미 모판을 여러 번 봤던 거다 

쌤이 싹 난거 봤어요?’ 했다.

 

싹 안 났는데.’

 

쌤이랑 같이 가서 모판에 얼굴 닿을 듯 가까이서 보니 싹이 삐죽 올라온 것이 보였다. 부직포를 두 번이나 덮어주면서도 못 봤었는데. 귀찮다고 생각하며 투덜거리기만 했는데 쌤은 싹이 난 것을 본 것이다. 쌤은 싹을 보며 정말 신비롭다고 했다. 나는 싹 난 것을 보며 자연의 신비보다 갖고 있던 물건의 상품가치가 올라서 기쁜, 그런 기분을 느꼈다.

쌤은 이제 걱정할 것이 하나도 없다셨다. 그동안 싹이 올라오지 않을까봐 마음을 졸이셨던 것이다. 쌤의 기쁨이 전해져 왔다. 덩달아 기쁘고 편해졌다.  쌤은 카톡으로 태준샘에게 이 기쁜 소식을 전했다. 태준샘도 날아갈 듯 기뻐하셨다. 농장지기 카톡방에

아우ᆢ!

고맙다. 얘들아ᆢ!

우리 한번 잘 살아보자ᆢ!

의제샘 고맙심다 ᆢ! ^^’

 

라고 답장이 왔다. 쌤들을 농작물을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



게시물 16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 비오는 날 매운라면 기타소리 현미쌀 04-24 182
163 봄의 마지막 절기, 곡우 현미쌀 04-22 104
162 이제 더 이상 걱정할게 없어. 현미쌀 04-22 92
161 함께 일할 수 있어야 한다 현미쌀 04-21 75
160 행복은 기분일까. 현미쌀 04-18 70
159 농부 코스프레 현미쌀 04-18 89
158 비둘기 가슴 현미쌀 04-16 77
157 농부를 그린 화가들 현미쌀 04-15 72
156 상반기 인드라망활동가 대중공사 현미쌀 04-14 80
155 부지깽이만 꽂아도 싹이 난다는 청명 현미쌀 04-08 86
154 농장체계 만들기 현미쌀 04-06 86
153 농사방법의 기이함 현미쌀 04-06 79
152 봄의 노랑 현미쌀 04-04 82
151 토종씨앗을 심는 이유 현미쌀 04-02 99
150 답은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하다. 현미쌀 04-01 85
 1  2  3  4  5  6  7  8  9  10    
(사)한생명 : 55804 남원시 산내면 천왕봉로 806(백일리 508번지) / 전화 063-636-5388 / 팩스 063-636-6388 / 후원계좌 (농협 513160-51-020713 예금주 : 사단법인한생명)
한생명 : hanlife2020@hanmail.net / 여성농업인센터 / 전화 063-636-5399 / 팩스 063-636-5390 / 산내들 어린이집 063-636-5385 / 친환경판매장, 063-636-5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