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마을 귀정사 실상사 우리옷인드라망 인드라망생협 실상사작은학교 (사)한생명 인드라망
자동로그인

2018년 1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봄의 마지막 절기, 곡우
  글쓴이 : 현미쌀     날짜 : 18-04-22 23:58     조회 : 149    

농사일지&농사일기 / 2018. 4. 27. . 종일 비 / 봄의 마지막 절기, 곡우

 

어린이 법회&평가회의(9-15)

 

-------------------

 

20일은 곡우였다. 곡식곡에 비우자를 쓰는 곡우는 비가 오는 때가 아니라 비를 기다리는 때라고 한다. 이때는 가문 시기라는데 오늘은 비가 왔다. 내일도 온단다. 올해는 봄 가뭄은 없을랑가 보다.

곡우 때는 볍씨를 담그는 때라는 데 우리는 볍씨는 진작 담궜고 곡우 이틀 전엔 파종까지 마쳤다. 그럼 우리가 좀 이른 건가? 하지만 다른 사람들 모판엔 이미 모들이 잔디처럼 파랗게 많이 자라있다. 우리가 절기에 앞서서 했다지만 다른 사람들은 더 일찍 한 것이다.

요즘은 계절이 없다. 딸기도 마치 초봄이 제철인 듯 빨리도 나온다. 노지 딸기는 지금 꽃이 피는데 파는 딸기는 벌써 끝물이다. 철없는 세상이다. 그나마 우리(농장)가 옛 절기에 비슷하게 따라가고 있는 편인 듯 하다.

옛날엔 한해 농사를 시작하는 볍씨를 소중하게 생각해서 볍씨를 담글 때는 부정 탈만한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뭔가 농사에서 경건함마저 느껴진다.

곡우는 봄의 마지막 절기다. 지난주엔가는 서리도 왔는데 벌써 여름이 코앞이라니.




게시물 16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 농장트럭 풍년이 (1) 현미쌀 11-08 107
165 <실상사농장 펀드> 토종벼는 트럭을 타고 (3) 현미쌀 09-05 1154
164 비오는 날 매운라면 기타소리 현미쌀 04-24 280
163 봄의 마지막 절기, 곡우 현미쌀 04-22 150
162 이제 더 이상 걱정할게 없어. 현미쌀 04-22 131
161 함께 일할 수 있어야 한다 현미쌀 04-21 120
160 행복은 기분일까. 현미쌀 04-18 112
159 농부 코스프레 현미쌀 04-18 134
158 비둘기 가슴 현미쌀 04-16 121
157 농부를 그린 화가들 현미쌀 04-15 121
156 상반기 인드라망활동가 대중공사 현미쌀 04-14 125
155 부지깽이만 꽂아도 싹이 난다는 청명 현미쌀 04-08 140
154 농장체계 만들기 현미쌀 04-06 126
153 농사방법의 기이함 현미쌀 04-06 126
152 봄의 노랑 현미쌀 04-04 119
 1  2  3  4  5  6  7  8  9  10    
(사)한생명 : 55804 남원시 산내면 천왕봉로 806(백일리 508번지) / 전화 063-636-5388 / 팩스 063-636-6388 / 후원계좌 (농협 513160-51-020713 예금주 : 사단법인한생명)
한생명 : hanlife2020@hanmail.net / 여성농업인센터 / 전화 063-636-5399 / 팩스 063-636-5390 / 산내들 어린이집 063-636-5385 / 친환경판매장, 063-636-5387